Highlighted
Active Level 3

image


image


image


image


image


image


바빴습니다. 
무덥던 여름에서 차가운 바람이 부는 가을로 넘어가던 
계절의 길목에서 시간의 흔적을 쫒다 일상에 쫒겨
마음의 여유를 잃은게죠

문득 돌아보니
기다리던 가을은 이미 붉게 물들어 길위에 수북히 수북히
쌓여 있었습니다

그리곤 내일이 그유명한 시월의 마지막 날입니다
세월은 또 그렇게 가나 봅니다

환절기 건강들 하시고 아무리 바빠도 짧은 인생
마음에 여유는 잃지 말아야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