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소
다음에 대한 결과 표시 
다음에 대한 검색 
다음을 의미합니까? 

제목:

2019년부터 갤럭시 S10+를 쓰고있는데 못바꾸겠다.. 명작

(게시글 작성 시간: 08-05-2022 11:28 PM)
Members_K8DQ5eM
Active Level 1
옵션
갤럭시 S

안녕하세요, 저는 갤 S10+를 19년도 7월쯤에 사서 지금까지도 쭉 쓰고 있습니다. 3년 쓰고 이제 4년차에 접어들어서 그런지 아주 가끔 에러가 뜨긴 하는데 아주 드물게 나타나는 현상이라 이용하는데 불편함은 없습니다. 제가 산 스펙은 128GB 에 8GB 램이었는데... 카메라나 프로세서나 디스플레이 등등 요즘 핸드폰과 비교해서 꿀릴게 없더라구요 ㅋㅋㅋㅋ.

198g 이 결코 가벼운 무게는 아니지만 얘를 뛰어넘을 스펙을 요즘 찾으면 다 220g이 넘어가고,

디스플레이는 1440 x 3040 pixels, 19:9 ratio (~522 ppi density)로 그 당시엔 엄청난 디스플레이. 지금도 500 ppi 넘는 디스플레이를 가진 스맛폰이 거의 없더라구요 요즘. (S22 Ultra가 딱 500 ppi고 다른 S22 라인들은 이것보다 낮더라구요). 심지어 지금 S22+ 디스플레이가 1080 x 2340 pixels, 19.5:9 ratio (~393 ppi density) 인게 아쉽..

램도 8GB라서 문제 없고, 요즘 스펙에 비하면 스냅드래곤 855가 살짝 달리긴 하지만 게임을 많이 하는 편은 아니라 괜찮은 것 같아요.

내장메모리가 128 GB를 거의 다 차지하기도 했고 핸드폰을 쓴지 3년이 넘어서 슬슬 바꿔볼까 하고 봤는데..

SD 카드 외장메모리는 이제 저어어편으로 넘어가서 ㅠㅠㅠ 다음에 살 땐 512 gb를 사야하지 않을까 싶네요. 대부분 사진 다 SD카드에 저장해놨는데 ㅠ 그렇다고 정기구독해서 매달 돈내가면서 클라우드 쓰긴 싫구 ㅠㅠ

이어폰 단자는 이제 스맛폰 100개중 99개가 없이 나오지만, 아직 3.5mm jack을 가끔 쓰기 때문에 없으면 살짝 불편할 것 같긴 하네요 ㅎㅎ. 아 물론 C type케이블로 연결할 수 있는 단자를 사면 되서 나중엔 이어폰 단자 없는 핸드폰으로 살 것 같지만..

노트 사이즈는 저한테 항상 부담이었어서 지금 스크린 크기 정도가 딱 좋거나 살짝 작아도 될 것 같은데 이제 갤럭시 S 시리즈의 플러스 라인은 S10+ 처럼 스펙 몰빵 해주고 이러는게 아니라 노트모델 계승한 울트라에 몰빵을 해서 너무 안타깝더라구요.

샤오미 태블릿 가지고 있는 사람으로서 몇년 쓰면 중국브랜드 내구성이 버터질 못하는걸 알기때문에 휴대폰은 중국산 사기는 정말 싫은데 예전에 스펙 씹어먹던 삼성 행보는 요즘 보기가 힘드네요 ㅠ

한 1년정도 더 써보고 물색 해야할 것 같습니다 흑흑.. 이상 푸념 아닌 푸념이었습니다. 감사합니다 (- -) (_ _)

5 댓글
인클님
Active Level 6
옵션
갤럭시 S
S10 진짜 잘 만들었죠 ㅎ
Members_K8DQ5eM
Active Level 1
옵션
갤럭시 S

글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내년에 휴대폰 바꿀 때 비슷한 고민을 하지 않을까 싶네요.. ㅋㅋㅋ

0 좋아요
냐야아옹
Expert Level 1
옵션
갤럭시 S
이어폰단자 절대 포기 못해요 그리고 전 S10플러스 512기가 인데 후면커버 색상 변경 가능했으면 합니다 세라믹블랙 통신사사이트에서 블랙이랑 그레이 느낌이여서 프리즘블랙이랑 차이 안나겠구나 하고 받아보니 그냥 은색이라 실망 엄청 했는데 후면커버 색 변경 안되는게 좀 ㅠㅠ
Members_K8DQ5eM
Active Level 1
옵션
갤럭시 S

이어폰단자 포기 못하시면 선택할 수 있는 휴대폰 폭이 너무 좁아지실텐데 ㅠ 냐야아옹님 맘에 맞는 폰이 나오면 좋겠네요. 저도 블루투스 이어폰을 애용하긴 하지만 이것도 오래 쓰면 배터리가 빨리 닳아서 유선 이어폰으로 가끔 쓰는데 안타깝네요 ㅋㅋ

0 좋아요
냐야아옹
Expert Level 1
옵션
갤럭시 S
A52S 보라색상 생각하고 있어요 이어폰단자도 있고 스냅778G 성능이 S10시리즈 노트10시리즈 비슷하고 128기가에 램6기가 저도 무선 써봤는데 배터리 충전도 해줘야되고 밖에서 못쓰겠어요 유선이어폰을 더 많이 쓰는편이예요